‘성매매 혐의’ 정준영, 재판없이 벌금 ‘100만원’ 약식명령

뉴스1

성매매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에게 법원은 벌금 1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행사24단독 이기홍 판사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약식기소된 정준영에게 벌금 1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뉴스1

정준영과 함께 약식기소된 클럽 버닝썬 MD 김모씨에게는 벌금 2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정준영은 이와 별개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불법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정준영은 1심 선고에서 항소했으며 현재 서울고법에서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