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그저 동물을 사랑한 것 뿐이에요..” 동물을 위해서라면 주위에 민폐를 끼쳐도 된다는 황당한 아주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