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초등 남교사가 올린 ‘팬티빨기 숙제’영상, 동영상 공유 사이트에 퍼져 충격

온라인 커뮤니티

울산의 한 초등학교 1학년 담임교사 A씨는 학생들의 숙제로 자신의 팬티를 빨고 있는 사진을 SNS에 게시하라는 과제를 냈다.

A씨는 학생들로부터 제출 받은 사진과 영상을 합쳐 유튜브에 ‘섹시팬티, 자기가 빨기, 행복한 효행레크축제’라는 제목으로 올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ADVERTISEMENT

최근 논란이 커지자 A씨는 유튜브 계정의 모든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하지만 영상은 동영상 공유 사이트와 동영상 파일 형식 변환 사이트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동영상 다운로드 사이트 기능을 이용해 해당 사이트를 일부 사람들이 영상을 주고받은 것이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28일 현재 A씨는 담임 교사직에서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산시 교육청, ‘팬티빨기 숙제’ 초등 남교사 성희롱 의심…경찰 수사 의뢰

온라인 커뮤니티
ADVERTISEMENT

울산시 교육청이 모 초등학교 1학년반의 담임 남교사 A씨에 대해 성희롱 상황이 의심된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A씨는 학생들의 숙제로 자신의 팬티를 빨고 있는 사진을 SNS에 게시하라는 과제를 낸 후 ‘예쁜 잠옷, 예쁜 팬티 부끄부끄’, ‘분홍색 예쁜 팬티’ 등 부적절한 표현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울산시 교육청은 27일 “해당 학교장이 A씨가 한 행동이 성희롱 의심 상황으로 판단된다며 경찰에 신고했으며, 담임교사 등 학교업무에서 배제했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공개했다.

A씨는 지난 3월에도 반 학생들이 제출한 자기소개글과 사진에 ‘매력적이고 섹시한 OO’이라는 댓글을 알아 국민신문고에 신고되기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