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카 ‘람보르기니’ 사려고 ‘부모 차’ 몰래 몰고 고속도로 달린 ‘5세 꼬마’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미국 서부 유타주의 5세 소년이 스포츠카 람보르기니를 사기 위해 부모의 차를 직접 몰고 캘리포니아 주로 향하다 고속도로 순찰대에 적발됐다.

미국 매체 등에 따르면 유타주 고속도로 순찰대가 이상하게 운전하는 차를 발견하고 응급 상황이 생긴 줄 알고 차를 세웠다. 하지만 차 안에는 5세 꼬마가 부모 차를 몰고 고속도로를 향해 가고 있었다며 검문 사진을 공개했다.

유타주 고속도로 순찰대 공식 트위터
ADVERTISEMENT

5세 소년 자마리파는 람보르기니를 사달라고 부모님에게 조르다가 엄마에게 꾸중을 들었고 부모가 외출한 사이 누나가 살고 있는 캘리포니아로 가서 차를 사려 했다고 말했다.

당시 그는 단돈 3달러(약 3600원)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약 5km를 운전했으며 경찰에게 적발 당시 시속 32마일(약 50km)로 운전 중이었다.

자마리파는 차를 운전하기 위해 운전석 가장자리에 겨우 걸처 앉은 상태로 차량 페달을 밟으며 운전했다. 순찰대에 적발된 아이는 부모에게 인계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