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듣지 않는다며 초등학생 딸 학대한 계부 “프라이팬으로 손가락을 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jpg 입니다.
채널A 뉴스 화면 캡처

천안 계모 사건이 연일 화제인 지금 창녕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다.

8일 경남 창녕경찰서는 9살 초등학생 딸을 학대한 혐의로 계부인 A씨(35)와 친모인 B씨(27)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의 학대 사실은 눈에 커다란 멍이 든 A 양을 한 시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jpg 입니다.
채널A 뉴스 화면 캡처
ADVERTISEMENT

지난달 29일 오후 6시 20분경 길거리에서 발견된 A 양은 급하게 도망쳐 나온 듯 성인용 슬리퍼를 신고 있었고, 온몸에는 멍이 들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손가락에도 화상을 입어 심하게 상처가 나 있는 상황이었다.

아이를 발견한 신고자에 따르면 “일반적인 아이의 모습이 아니었다. (온 몸이)흙투성이에다가 (아이가)많이 굶었다고 했다”며 증언했다.

채널A 뉴스 화면 캡처

경찰 조사 결과 계부 B 씨가 “A 양이 말을 듣지 않아서 그랬다”며 손가락을 뜨거운 프라이팬에 가져다 대는 등 상습적인 학대를 가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수사결과가 나오는대로 이들 부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겠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말 안듣는다”며 의붓아들 캐리어에 가둔 계모…9살 아들 현재 의식 없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DVERTISEMENT

기가 막힐 정도로 어이없는 아동학대 사건이 또 다시 발생했다.

119 구급대는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에서 아이가 의식이 없다는 의붓엄마 A씨의 신고 전화를 받고 출동했지만 아이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ytn 방송화면 캡쳐

경찰은 A씨로부터 아이가 말을 듣지 않아 가방 안에 넣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의 진술에 따르면 아이는 3시간 가량 여행용 캐리어 속에 갇혀 있었으며 경찰은 아이의 눈 주변에서 멍 자국 등을 발견해 A씨를 아동학대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조사중에 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당시 피해 아동의 아버지는 일을 나간 상태로 현장에 없었으며 범행 현장에 있던 A씨의 친자녀 2명은 아동보호전문기관에 맡겨졌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