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정말 잘못했다”… ‘골목식당’ 출연 후 협박·폭언에 시달리고 있다는 팥칼국수집 사장님

사진 출처 유튜브 야미야미YumYum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한 홍제동 팥칼국수 사장님이 방송 이후 협박과 폭언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야미야미’에는 ‘골목식당 홍제동 팥칼국수집 해명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홍제동 팥칼국수 사장님은 눈물을 흘리며 국민들에게 호소했다. 지난 1월 방송 출연 이후 지속적인 협박과 폭언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사진 출처 유튜브 야미야미YumYum

사장님은 “작년 10월부터 우울증이 심하게 와서 기분이 많이 안 좋았다. 방송을 나오게 됐는데 대표님이 뭐라고 하실 때마다 나도 모르게 신경질이 났다”라며 방송 당시 태도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어 “백종원 대표님의 맛없다는 말도 인정했어야 했는데 ‘괜찮은데 맛없다고 할까’라며 인정을 못 했다. 내가 큰 그릇이 아니고 작은 그릇이다. 백종원 대표님께 너무 죄송하고 대표님을 무시하려고 하는 건 절대 아니었다”라고 연신 사과했다.

사장님은 “나도 방송을 보면서 놀랬다. 이후 많이 힘들고 아팠다. 죄송하고, 나를 도와주러 왔는데 내가 그래서 미안하다. 잘못했다고 생각하고 있다”라며 진심으로 반성했다.

사진 출처 유튜브 야미야미YumYum
ADVERTISEMENT

또 사장님은 방송 후 여러 사람에게 밤낮없이 협박, 폭언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람으로서 할 수 없는 말을 많이 하셔서 충격받았다. 새벽에도 전화가 와서 ‘장사하지 말아라’, ‘문 닫아라’라고 했다”라며 “‘내가 그렇게 많이 잘못을 했나’싶었고, 죽고 싶은 만큼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저희 엄마가 막내딸이 전 국민한테 욕을 먹고 고개를 못 들고 다닐 정도가 되니까 밥도 못 먹고 잠도 못 자서 많이 아팠다. 엄마한테 진짜 미안하다”라며 결국 눈물을 쏟아냈다.

사진 출처 유튜브 야미야미YumYum

끝으로 “내가 잘못한 거 다 안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앞으로 열심히 장사하면서 열심히 만들고 맛있게 하겠다. 좋은 모습만 보여드릴 테니 나쁜 모습 잊어주시면 좋겠다”고 연신 호소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하여튼 이 나라는 사람 못 잡아 먹어서 안달 난 듯”, “그냥 안 사 먹으면 그만이지 욕을 왜 하냐…”, “범죄도 아닌 일로 한 사람한테 협박전화를 왜 하는지도 모르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