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날 편의점에 들어온 ‘아기 길냥이 확대한’ 편의점 점장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a81ddbca5674b23a963684a20334f06.jpg 입니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편의점에 들어온 길냥이를 확대시킨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 익명의 남성(A씨)은 비 오는 날 편의점 밖에서 고양이의 울음소리가 들려 밖을 나가보니 아기 길냥이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8b1792c972e75ba0d456e5adf6b92d5.jpg 입니다.
ADVERTISEMENT

비를 쫄딱 맞은 아기 고양이가 안쓰러웠는지 편의점 안으로 데려왔다.

이어 배가 고파 보이는 것 같아서 판매하는 고양이 통조림을 하나 까서 줬더니 어느새 경계를 풀고 편의점에 눌러 앉았다고 말했다.

이렇게 편의점 점장은 냥줍에 성공, 아기 고양이의 집사가 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ece03022be2d7a302bacb15711872f2.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4c41b788767ea4d362ecf6fee089e11.jpg 입니다.
ADVERTISEMENT

A씨가 버리기 귀찮아서 쌓아둔 박스가 마음에 들었는지 아기 고양이는 그곳에 들어가서 나오지 않았다.

인형인 줄 알았다며 놀라는 손님들이 많아지자 ‘진짜 고양이’라며 안내문까지 써 붙여 놓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0dda72d21937aeb854d0aae4674524f.jpg 입니다.

A씨는 고양이를 위해 장난감도 마련해 주고, 고양이가 조금 더 크자 자신의 사비로 중성화 수술도 시켜주었다.

A씨의 사랑을 듬뿍 받았는지 아기 고양이는 어느새 살이 오동통하게 오른 ‘돼냥이’가 되었다. A씨는 고양이를 확대시켰다며 뿌듯해했다.

ADVERTISEMENT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dcf3887d720f150cb558662f3e6d802.jpg 입니다.

현재 고양이는 기존에 키우고 있던 고양이 2마리와 함께 A씨 집에 들어가서 살고 있다고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납치해서 확대하고 안락삶을 시키다니”, “진짜 귀엽다ㅋㅋㅋㅋㅋㅋ”, “딱 봐도 사랑으로 자란 게 눈에 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