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라이딩’ 이라며 멸종위기 ‘벨루가’ 놀이기구처럼 타게 하는 한 아쿠아리움

온라인 커뮤니티

거제에 위치한 한 아쿠아리움에서 멸종위기동물인 벨루가를 타고 노는 체험이 논란이 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ADVERTISEMENT

이곳에서는 ‘VIP 라이딩 체험’이라는 이름으로 성인이나 아이 모두에게 멸종위기근접종인 벨루가를 서핑보드처럼 타고 놀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해당 라이딩 체험은 돌핀 이용요금 12만원, 벨루가 이용요금 14만원, 가족 체험권 3인권/4인권 패키지 등 큰 돈을 받고 판매하며 수익을 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심지어 라이딩을 하는 동물들이 쉴 시간도 없이 야간연장체험까지 진행하기도 한다.

해당 체험은 수년간 이어져오고 있었지만 이제서야 한 외국인 관광객이 ‘놀라운 일’이라며 올린 게시글로 벨루가 라이딩 체험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ADVERTISEMENT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작·동물학대 의혹 ‘갑수목장’에게 고양이 입양받은 ‘유승호’ 분노… “동물 제발 돈벌이 수단 생각 말아라”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0581718_001_20190930104033818.jpg 입니다.
갑수목장 커뮤니티

5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갑수목장’이 동물학대 및 조작 등을 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갑수목장’이 임시보호하던 유기묘 ‘고미’와 ‘도리’를 입양한 배우 유승호가 입장을 밝혔다.

배우 유승호는 지난해 9월 ‘갑수목장’을 통해 고양이 ‘고미’와 ‘도리’를 입양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BA%25A1%25EC%25B2%25982.jpg 입니다.
유승호 인스타그램

유승호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민끝에 글 올립니다. 심바와 가을이 모두 잘 지낸다”며 “고미-심바, 도리-가을 이름은 바꿨다”고 입양받은 고양이들의 소식을 전했다.

이어 “동물은 평생 사랑만해줘도 부족해요. 제발 돈벌이 수단으로 생각하지 말아주세요”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수의대생으로 알려진 ‘갑수목장’은 유기묘를 입양하고 돌보는 콘텐츠로 큰 인기를 끌었지만 동물학대와 조작 의혹에 휩싸이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유기묘가 아닌 모두 펫샵에서 구입한 고양이며 동물들을 굶기거나 햄스터를 죽이는 등 학대 의혹도 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BA%25A1%25EC%25B2%2598.JPG 입니다.
유승호 인스타그램
ADVERTISEMENT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