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2일)부터 프라다·발렌시아가·몽클레어… ‘반값’에 판매된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인스타그램 PRAD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대표 3사 면세점들이 재고 소진에 나섰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하늘길이 막혀 공항 면세점들의 시름이 날이 갈수록 높아지는 가운데, 이를 극복하고자 최근 1차로 재고면세품들을 푼 데 이어 이번엔 2차로 재고 소진에 나섰다.

이번 주에 풀리는 재고 면세품의 규모는 약 400억 원 어치로 알려졌다.

그 중 신세계면세점이 가장 먼저 22일 오전 10시부터 신세계인터내셔날 온라인 쇼핑몰 ‘에스아이빌리지’를 통해 판매를 시작했다.

페라가모·지미추·투미·마크제이콥스 등 4개 브랜드 280여개 제품을 백화점 정상가보다 20~60% 저렴하게 판매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6305794_355361655157033_5637088047003190657_n.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인스타그램 BALENCIAGA
ADVERTISEMENT

롯데면세점은 롯데백화점과 함께 오는 23일 오전 10시부터 총 200억 원 규모의 재고 면세품을 온·오프라인을 통해 판매한다.

온라인은 롯데쇼핑 통합온라인몰인 ‘롯데온’에서 판매하며, 사전 예약과 즉시 구매 방식으로 나누어 실시된다.

오프라인 채널인 롯데백화점은 26일부터 닷새 동안 백화점·아울렛 8곳(롯데백화점 노원점·영등포점·대전점, 프리미엄 아울렛 파주점·기흥점·김해점, 아울렛 광주수완점·대구 이시아폴리스점 등)에서 롯데면세점에서 직매입한 명품과 해외패션 브랜드를 판매한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인스타그램 moncler

신라면세점도 이번 주 중후반 자체 여행상품 중개 플랫폼인 ‘신라트립’에서 재고 면세품 판매를 시작한다.

프라다·발렌시아가·몽클레어 등 최상급 명품과 투미·토리버치 등의 대중형 명품 브랜드 30~5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한편 신세계면세점의 공식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는 1차 판매 당시 판매시작 10분 전 많은 고객들이 몰리면서 온라인몰 서버가 마비되는 일이 있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작도 안했는데…면세품 판매 소식에 신세계 온라인몰 ‘마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DVERTISEMENT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이 막히며 면세점에 쌓인 재고들을 처리하기 위해 관세청이 면세품 국내 판매를 허용하자 각종 면세점들이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재고 면세품 판매를 시작했다.

오늘(3일) 오전 신세계면세점의 재고 면세품은 10시부터 판매 시작 될 예정이었지만 고객들이 몰리며 인터넷 사이트가 마비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kaoTalk_20200603_102547693.png 입니다.
신세계 온라인몰

신세계면세점의 공식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는 판매시작 10분 전인 오전 9시 50분부터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가 되었다.

에스아이빌리지가 3일 오전 10시부터 판매하는 재고 면세품은 ‘발렌시아가, 보테가 베네타, 생로랑, 발렌티노’ 등 4개 명품 브랜드가 대상이며 최대 50%까지 할인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4e15087-d38b-4038-9d7d-a48b343264c9.jpg 입니다.
신세계 온라인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