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해서 ‘무지개색’으로 염색한 강아지 인증샷 찍어 올린 여성

심심해서 ‘무지개색’으로 염색한 강아지 인증샷 찍어 올린 여성

심심해서 ‘무지개색’으로 염색한 강아지 인증샷 찍어 올린 여성

445
7456

지난달 25일 여성은 “내가 검역 생활 중 가장 잘한 일”이라며 반려견을 염색하는 사진을 SNS에 게시해서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

여성이 게시한 사진들을 통해 염색 전 강아지의 모습과 사용된 염색약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사진 속 강아지는 이후 자신에게 일어날 일을 예상이라도 한듯, 풀이 죽은 표정을 짓고 문제는 너무 과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강아지가 알록달록하게 염색됐다는 것입니다.

논란이 커지자 여성은 SNS를 통해 “강아지 전용 염색약을 사용했다”며 “몸에 문제가 전혀 없고, 100% 안전하게 진행했다”고 대응했습니다.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