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내리는 날 강아지를 끌어안고 우는 소년의 사연

‘폭우’ 내리는 날 강아지를 끌어안고 우는 소년의 사연

‘폭우’ 내리는 날 강아지를 끌어안고 우는 소년의 사연

1
2
ADVERTISEMENT
3

하늘에서 비가 강하게 내리던 어느날 거리 한복판에서 홀로 앉아 비를 맞고 있는 유기견을 품에 꼭 끌어안은 한 소년이 있었다.

소년에게 도대체 무슨 사연이 있길래 비가 많이 오는데도 불구하고 우산을 쓰지 않고 비를 맞으며 유기견을 끌어 안고 있었던 것일까?

과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앞이 안보일 정도로 쏟아지는 빗속 사이로 한 소년이 부동자세로 유기견을 소중히 앉고 있는 모습이 담겨져 있었다.

비가 더 많이 내리면 내릴수록 유기견을 더욱 꼭 끌어안은 아름다운 소년.

당시 길을 지나가던 한 사람은 비를 홀딱 맞고 있는 소년을 보고는 감기에 걸리지는 않을까 걱정돼 빨리 자신에게로 오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소년은 강아지에 대한 사랑이 강했던 것일까. 행인의 외침에도 불구하고 몸을 계속 웅크릴 뿐이었는데요.

잠시후 품안에 안겨 있던 유기견이 얼굴을 빼꼼 내밀고는 어딘가를 쳐다보았다.

알고보니 소년은 비를 맞으며 떨던 유기견이 눈에 밟혀 집에 데려갔다가 집에서는 절대 강아지를 못 키운다는 엄마의 말에 뛰쳐나왔던 것이었다.

유기견을 발견한 곳에 다시 갔지만 차마 녀석을 혼자 두고 올 수 없었던 소년은 그렇게 한동안 유기견을 품에 안은 채 비를 맞았다고 한다.

소년의 사랑이 전해진 것일까. 유기견도 아무런 미동도 하지 않은 채 가만히 소년의 품에 안겨 있었다.

사람의 온기가 너무도 그리웠을 유기견 그리고 그런 유기견을 돌봐주지 못해 미안함을 드러낸 소년의 순수한 마음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

한편 당시 찍힌 사진은 비가 오는 날이면 누리꾼들 사이에서 재조명되며 시간이 지난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에게 회자되고 있다.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