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해 아들아..” 아들 산소호흡기 떼며 오열하는 아빠

“사랑해 아들아..” 아들 산소호흡기 떼며 오열하는 아빠

K-197
K-198
ADVERTISEMENT
K-200
1
ADVERTISEMENT

지난 23일(현지 시간) 페이스북 계정 ‘Danhill Tan’에는 아들의 마지막 순간을 눈물로 함께하는 아빠의 모습이 공개됐다.필리핀에 사는 댄힐 탄(Danhill Tan)은 9개월 된 아들이 시름시름 앓기 시작하자 병원으로 데려갔다.

병원에서 간단한 치료만 받으면 해결될 줄 알았던 아들의 병은 좀처럼 나을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원인 불명의 병으로 고통받는 아들은 경련을 일으키기도 하루에 몇 번씩 생사의 경계를 넘나드는 상황이 계속되었다.아빠는 아들이 자는 침대 옆에서 계속 간병을 했다.

결국 아들은 자발 호흡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증상이 악화 돼 산소 호흡기를 설치했다. 의사는 더이상 아기에게 가망이 없다는 말에, 사랑하는 아들에게 자유를 주고 싶어졌다며 아빠는 아들에게서 산소호흡기를 떼기로 결정하였다

점차 차가워져가는 아들의 귓가에 아빠는 “사랑해 아들!” 이라고 속삭이고 결국 아기는 아버지 곁에서 세상을 떠났다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