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엄마를 죽이고있어요. 피가나요”…부천, 울면서 112신고한 8살 딸

“아빠가 엄마를 죽이고있어요. 피가나요”…부천, 울면서 112신고한 8살 딸

“아빠가 엄마를 죽이고있어요. 피가나요”…부천, 울면서 112신고한 8살 딸

8b3738gr1rvy741ridtw
7일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0시 30분쯤 부천시 오정동의 한 주택에서 남편 A씨(42)가 아내 B씨(40)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사건 발생 후 A씨의 딸 C양(8)이 밖으로 뛰쳐나와 “아빠가 엄마를 죽이고 있다. 엄마가 피나고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다.
t726704072nc7ih6244o
아내 B씨는 안방에서 피를 흘리며 누운채 발견됐다. B씨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2시쯤 사망했다.


A씨의 오른쪽 손목에 흉기로 그은 것으로 추정되는 상처가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아내와 부부싸움을 하다가 부엌에 있던 흉기로 아내의 목을 수차례 찌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관계자는 “A씨는 술을 마시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며 “새벽에 체포해 현재 조사를 벌이고 있어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기 위해 부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wl2l48u1x0no74pm5ut9
xryd7dgw73n805jq69bu
ADVERTISEMENT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