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여자아이 얼굴과 몸이 시퍼렇게 멍들어 ‘아동학대’ 아니냐며 욕먹은 엄마가 부인한 이유

3살 여자아이 얼굴과 몸이 시퍼렇게 멍들어 ‘아동학대’ 아니냐며 욕먹은 엄마가 부인한 이유

3살 여자아이 얼굴과 몸이 시퍼렇게 멍들어 ‘아동학대’ 아니냐며 욕먹은 엄마가 부인한 이유

제목 추가

아이 얼굴과 몸이 시퍼렇게 멍들어 ‘아동학대’ 아니냐며 욕먹은 엄마가 부인한 이유

9bpctvwo1279795f6091
52
ADVERTISEMENT
70j60i578qbm2c8l1987
904n7uwxca6a7q35731j
ADVERTISEMENT
whpac8nd838685l241g6

베트남 하노이에 사는 부이 후옌(Bùi Huyền)씨는 딸아이의 깜찍한 장난에 곤욕을 치렀습니다.

출근하느라 3살짜리 딸아이를 두고 온 게 걱정이 됐지만 아이를 돌봐주는 유모가 있었기에 후옌은 안심했습니다.

그런데 사무실에 도착하고 10분 뒤, 유모로부터 다급한 전화를 받았고 후옌는 아이에게 무슨 일이 생겼다는 말만 듣고서 곧장 집으로 달려갔습니다.

부리나케 집에 도착한 아이의 부모는 집을 들어서자마자 경악했다. 바닥 곳곳에는 딸 아이의 발자국이 가득했기 때문. 또한 아이의 얼굴과 온몸에도 좀 전에 바닥에서 봤던 시퍼런 자국이 있었습니다. 자국의 정체는 다름 아닌 자신의 잉크 화장품을 바른 것이었습니다.

아이는 엄마가 집을 비운 틈을 타 엄마 화장대에 손을 댔고 얼굴뿐만 아니라 팔과 다리, 발바닥 등에 칠한 후 집안을 돌아다녔습니다.

후옌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유쾌한 사진을 자신의 SNS 계정 피드에 올렸다. 

그러나 해당 피드를 본 사람들은 사진만 보고서 아동학대인 줄 알고 놀라서 댓글을 남겼습니다.

딸아이의 장난을 공유하며 모두가 웃자고 올린 사진에 해명을 하게 된 후옌 . 해프닝이 전해지면서 네티즌들은 안도를 했다고 합니다.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
Close Menu